김지민, 쇼트트랙 선수들 응원 “고생했으니 이제 웃으세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김지민 / 사진=SNS 캡처

김지민 / 사진=SNS 캡처

개그우먼 김지민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쇼트트랙 선수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현재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전 국민들의 뜨거운 열기 속에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김지민이 어제(22일) 여정의 마침표를 찍은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을 향한 진심 어린 마음을 표한 것.

김지민은 이날 쇼트트랙 경기가 마무리된 후 자신의 SNS를 통해 “잘 해주셔서 고마워요. 그 곳에 있는 것만으로도 정말 감사하고 자랑스러워요. 덕분에 설레는 시간이었어요”라는 글을 남기며 선수들에게 아낌없는 격려를 보냈다.

더불어 “어떤 결과든 다 만족합니다. 그러니 미안해하지도 아파하지 마세요. 그럼 우리가 더 미안해져요. 우리의 기대가 선수들 마음에 부담이 됐을까 봐요. 당당하셔도 돼요! 고생하셨으니 이젠 웃으셔요”라며 경기 결과를 신경 쓸 선수들을 배려,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이처럼 김지민은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과 응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러한 김지민의 행보는 대중들에게 기분 좋은 미소를 짓게 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