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시스터즈’ 허은정, 따귀 세례에 화들짝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해피시스터즈' 허은정 / 사진=방송 캡처

‘해피시스터즈’ 허은정 / 사진=방송 캡처

SBS 아침드라마 ‘해피시스터즈’의 허은정이 반소영에게 따귀 세례를 받았다.

23일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해피시스터즈’ 57회에서는 며느리 조화영(반소영)에게 시달려 앓아 누운 진말심(김선화)에 분노하며 화영의 뒷담화를 하는 이세란(허은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세란은 화영이 없는 틈을 타 분한 마음을 드러냈지만, 사실 화영은 세란이 자신의 뒷담화를 한 사실을 알고 있었다. 바로 세란과 말심이 나누던 대화를 문 밖에서 모두 엿듣고 있었던 것. 이에 세란이 자신을 배신했다는 생각에 분노한 화영이 세란에게 바닥에 머리를 박는 얼차례 자세를 시키는 등 본격적인 허당악녀 수난시대를 알렸다.

특히 이날 화영에게 뺨을 맞으면서도 그를 향한 두려움에 군기가 바짝 든 세란의 리얼한 연기가 시선을 끌었다. 화영은 “다시는 내 앞에서 뒷담화를 하지 않는다”, “배신은 죽음”이라며 호되게 세란의 뺨을 내려쳤고, 악 소리와 함께 두려움에 떨면서도 재빨리 중심을 잡는 등 잔뜩 겁에 질린 모습을 현실감 넘치게 표현해 마치 실제상황과도 같은 리얼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세란 역을 맡은 배우 허은정이 출연하는 ‘해피시스터즈’는 평일 오전 8시 3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