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 “‘고등래퍼2’, 시즌1보다 훨씬 더 잘될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산이,고등래퍼2

래퍼 산이가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스튜디오에서 열린 Mnet ‘고등래퍼2’ 제작발표회에서 스웨그를 발산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래퍼 산이가 자신이 멘토로 출연하는 Mnet ‘고등래퍼2’의 대박을 예상했다.

23일 오전 서울 상암동 CJ E&M센터 탤런트 스튜디오에서 ‘고등래퍼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번 시즌2는 지난해 12월, 약 3주 동안 이메일과 SNS로 참가 신청을 받았다. 예비 고등학생(중학교 3학년)까지 지원 자격 조건을 확대한 결과, 8000여 명의 신청자들이 몰렸다. 그 중 선발된 32명의 고등래퍼들이 서바이벌에 임할 예정이다. MC는 넉살이 맡고 딥플로우, 산이, 치타, 그루비룸, 행주, 보이비 등이 멘토로 출연한다.

그 중 ‘고등래퍼2’ 멘토로는 처음 합류하는 산이는 참가자들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다. “라이징 스타(Rising Star)가 아니라 라이징 스타즈(Rising Stars)”라며 “그만큼 별들이 많다. 지금은 아직 때가 아닌 낮이라 (빛을 보지 못했으나) 밤이 되면 떠올라 찬란히 빛날, 별이 될 친구들이 많이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 “(시즌1의 멘토였던) 매드클라운이 ‘시즌2가 시즌1보다 망할 것 같다’고 했는데 절대 아니다. 시즌2가 1봐 훨씬 잘될 거다. 그래서 시즌3로 가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고등래퍼’는 고등학생 래퍼들을 대상으로 한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첫 번째 시즌에서 우승자 양홍원, 준우승자 최하민을 비롯해 최서현, 김선재, 김동현 등 떠오르는 힙합 신예들을 발굴하며 화제를 모았다. 또 참가자들이 10대들만의 고민과 감성을 랩으로 풀어내면서 힙합 장르의 장점을 극대화했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이번에는 10대들의 다양한 이야기와 리얼리티에 초점을 맞췄다. 새롭게 변한 ‘고등래퍼2’는 오늘(23일) 오후 11시에 Mnet에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