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꽃’보다 ‘아는형님'”…박세영의 ‘아형’ 사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박세영(오른쪽) / 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배우 박세영(오른쪽) / 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배우 박세영, 정혜성이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는 25일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과거 한 드라마에 출연하며 친분을 쌓은 박세영, 정혜성은 최근 ‘아는 형님’의 녹화 현장에서 소탈한 매력을 보여줬다고 한다.

‘아는 형님’ 제작진은 “정혜성은 최근 촬영 중 부상으로 팔이 부러졌음에도 불구하고 ‘아는 형님’의 출연을 자처하며 팬이라고 밝혔다”고 귀띔했다. 아울러 박세영은 경쟁 드라마였던 MBC ‘돈꽃’에 출연하면서 ‘아는 형님’의 본 방송을 보고 싶었다고 털어놨다고 한다.

박세영은 ‘아는 형님’과 동시간대에 드라마 ‘내 딸 금사월’과 ‘돈꽃’에 연달아 출연하며 경쟁을 벌였다. ‘아는 형님’ 제작진은 “박세영이 ‘형님들에게 미안했다’고 사과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세영, 정혜성은 녹화에 열정적으로 참여했다.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