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들’ 오승훈 “캐릭터 위해 처음 담배 배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오승훈,괴물들

배우 오승훈이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괴물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배우 오승훈이 영화 ‘괴물들’ 촬영을 위해 처음 담배를 피게 됐다고 밝혔다.

오승훈은 2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괴물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촬영하면서 힘들었던 건 담배를 펴 본 적이 없는데 촬영하면서 처음으로 도전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그 부분이 개인적으로는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극중 오승훈은 같은 반 친구를 괴롭히는 문제아 상철 역을 맡았다. 양훈(이이경)의 그림자처럼 붙어 다니며 모든 사건의 목격자이자 공모자다.

오승훈은 “대본 보고 끌렸던 건 당시 강한 이미지가 없어서 도전 의식이 들었다”며 “열심히 준비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괴물들’은 살아남기 위해 무슨 짓이든 해야 하는 소년과 원하는 건 어떻게든 가져야 하는 소년, 그리고 두 소년 사이에 있는 천진난만한 소녀, 가장 찬란하게 빛나는 10대들의 권력과 폭력의 비극을 그린 청춘누아르다. 오는 3월8일 개봉 예정.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