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 오달수, 결국 실명 공개…소속사는 여전히 ‘묵묵부답’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오달수,조선명탐정3

지난 8일 개봉한 영화 ‘조선명탐정3’에 출연한 배우 오달수./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오씨 배우의 실명이 공개됐다. 배우 오달수다. 소속사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측은 실명이 공개된 오늘(23일)도 여전히 묵묵부답이다.

오달수의 추행 의혹이 본격적으로 불거진 것은 지난 21일. 연희단거리패 이윤택 연출가의 성폭행이 사실이 불거지자 관련 기사의 댓글과 각종 인터넷 게시판에는 오달수를 성추행 가해자로 추측하는 글들이 게재됐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한 누리꾼은 “1990년대 부산 소극장. 어린 여자 후배들을 은밀히 상습적으로 성추행하던 연극배우. 제게는 변태 악마 사이코패스일 뿐이다. 끔찍한 짓을 당하고 충격으로 20년간 고통 받았고 정신과 치료도 받았다. 그 뻔뻔함, 반드시 천벌 받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 다른 이는 “이윤택 연출가가 데리고 있던 배우 중 한 명은 할 말 없을 거다. 지금은 유명한 코믹 연기 조연 배우다. 1990년대 초 부산 가마골소극장에서 반바지를 입고 있던 제 바지 속으로 갑자기 손을 집어넣어 함부로 휘저은 사람이다. 똑바로 쳐다보면서”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성추행 논란’이 불거짐과 동시에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성추행 논란이 맞는지, 아닌지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는 것이다. 그동안 다수의 흥행작에서 활약한 그는 현재 개봉 예정인 영화만 두 편 이상이다. 오는 3월에는 드라마 역시 출연을 결정한 상태인 그가 언제까지 ‘묵묵부답’으로 일관할 수 있을까.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