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마녀전’ 안우연, 心스틸러로 나선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착한마녀전' 안우연

‘착한마녀전’ 안우연

배우 안우연이 SBS 새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에서 심(心)스틸러로 급부상할 전망이다.

2015년 데뷔 이래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채워 온 안우연은 ‘착한마녀전’ 오태양 캐릭터로 지상파 첫 주연 자리를 꿰찼다. 그가 연기할 오태양은 국내 최대 항공사를 운영하고 있는 동해항공 CEO 오평판(이덕화) 회장의 막내아들로, 말도 많고 탈도 많고 호기심도 많은 터에 늘 사건 사고를 몰고 다니는 인간 비글 캐릭터다.

공개된 사진에서 그는 흥을 폭발시킨 모습이다. 세상 근심 하나 없이 해맑게 웃는 얼굴이 치명적인 매력남 탄생을 예고한다.

안우연은 “어디선가 해보고 싶은 역할에 대해 질문을 받으면 막연히 ‘철부지 재벌’ 캐릭터를 이야기하곤 했었다. ‘청춘시대2’ 종영 후 차기작을 검토하던 그때, 늘 해오던 대답에 딱 맞는 오태양 역을 만나게 됐다. 감사한 기회가 찾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해온 역할과도 확연히 다른, 개성 강한 인물이다 보니 연기적으로도 더욱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이 컸다. 안우연만의 색깔이 반영된 인물을 만들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그 노력이 화면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잘 전달되길 바란다”고 소원했다.

‘착한마녀전’은 마녀와 호구 사이를 아슬아슬 넘나드는 ‘천사표 아줌마’의 빵 터지는 이중생활극이다. 오는 3월 3일 오후 8시 55분에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