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이승기vs송종호, 지키려는 자와 차지하려는 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화유기' 이승기-송종호/ 사진제공=tvN

‘화유기’ 이승기-송종호/ 사진제공=tvN

‘화유기’ 이승기와 송종호의 ‘사교 클럽’ 빅매치 현장이 포착됐다.

지난 15, 16회 방송분에서 손오공(이승기)은 아사녀(이세영)가 왕으로 세우려는 자가 강대성(송종호)임을 알고, 사오정(장광)을 통해 그에 대해 알아보라는 지시를 내렸던 상황.

강대성 역시 아사녀가 왕이 되기 위해 만나야 될 사람이 있다며 삼장 진선미(오연서)와의 만남을 주선하자 의도적으로 접근했다. 이에 삼장 진선미는 강대성과의 만남에서 세상이 망하는 것을 보게 됐던 것. 이로 인해 곧 불거질 손오공과 강대성의 갈등이 예고된 바 있다.

이와 관련 오는 25일 방송되는 18회분에서 이승기와 송종호는 긴장감이 흐르는 첫 만남을 갖는다. 극 중 강대성이 한 사교클럽에 등장한 손오공에게 와인을 권하는 장면.

시크한 표정의 손오공과 진지한 표정으로 와인 잔을 들고 있는 강대성의 모습이 담기면서, 두 사람의 불꽃 튀는 대치가 예고되고 있다.

더욱이 손오공은 삼장을 찔러야 하는 칼을 봉인하며 목숨을 걸고 그녀를 지키는 수호자로서의 운명을 다짐했고, 강대성은 자신이 왕이 되기 위해 꼭 차지해야 하는 사람이 삼장 진선미라는 것을 알게 된 상태.

삼장 진선미를 사이에 두고 서로 다른 목적으로 대립할 두 사람의 모습이 안방극장에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승기와 송종호는 ‘화유기’ 촬영이 시작된 후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게 됐다. 고급스럽게 꾸며진 세트장에 들어선 두 사람은 친근감 돋는 미소를 드리운 채 서로에게 “이제야 만나게 됐다”며 유쾌한 인사와 함께 악수를 건네는 모습으로 분위기를 띄웠다.

두 사람은 조근조근 대화를 통해 호흡을 맞춰나가며, 긴장감이 흐르는 극중 분위기에 몰입했다. 이승기는 자유분방하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극악을 대치하는 손오공을, 송종호는 알지 못했던 존재인 손오공과의 만남에 당황하면서도 악기가 오른 눈빛을 선보여 현장 분위기 마저 서늘하게 만들었다.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 17회분은 24일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