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한혜연, 진영X피오와 한 방에 호칭 정리 “자기야X베이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발칙한 동거'

사진=MBC ‘발칙한 동거’

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 한혜연이 ‘심쿵’ 유발 집주인으로 변신했다.

오늘(23일) 방송되는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이하 발칙한 동거)에서는 한혜연의 매력에 심쿵한 피오-진영의 모습이 공개된다.

앞서 세 사람이 새로운 동거인으로 등장, 긍정 에너지가 가득한 첫 만남까지 공개돼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남다른 한혜연의 호칭에 ‘심쿵’당한 피오와 진영의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모은다.

제작진에 따르면 한혜연은 피오와 진영에게 단번에 ‘자기야’ 또는 ‘베이비’라고 부르면서 한 방에 호칭 정리를 끝냈다. 이에 두 사람은 그녀의 남다른 호칭에 매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져 과연 두 사람이 한혜연의 호칭에 적응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한혜연은 두 동거인에게 자신의 ‘스페셜 방’을 공개했다. 특히 한혜연은 방을 공개하기 전 “보자마자 기절해서 나갈지도 몰라!”라고 말하는 등 한껏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고.

이 가운데 ‘스페셜 방’을 본 피오와 진영의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피오는 방을 들어가기 전 살짝 보이는 내부를 보고 두 눈을 믿을 수 없다는 듯한 표정을 짓고 있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한다. 이어 방 안을 보고 나온 진영이 영혼이 탈탈 탈곡 당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웃음을 더한다.

그뿐만 아니라 한혜연이 방 안을 본 피오와 진영이 놀라서 말을 잇지 못하자 자신만 아는 방의 규칙으로 두 사람을 웃게 만들었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발칙한 동거’는 올림픽 중계로 인해 23일 오후 11시 4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