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김준호, 평창올림픽 신스틸러 ‘인면조’ 패러디…’준면조’ 탄생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개콘' 김준호 / 사진제공=KBS

‘개콘’ 김준호 / 사진제공=KBS

김준호가 평창 올림픽 ‘인면조’를 재탄생시킨다. ‘준면조’로 변신해 역대급 웃음을 예고했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개그콘서트’의 코너 ‘욜로민박’에서 김준호가 평창 올림픽의 신스틸러로 불리는 ‘인면조’를 패러디한다. 인면조는 평창 올림픽의 개회식에 등장한 인간의 얼굴을 한 전설의 새를 형상화한 조형물이다.

이에 공개된 스틸에는 인면조로 변신한 김준호의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김준호는 하얀 천을 온 몸에 휘감은 채 목마를 타고 있는 모습이다.

무엇보다 김준호의 표정이 압권이다. 시크함과 무심함이 느껴지는 인면조의 무표정과 함께 어딘가 멍해 보이는 ‘빙구미’가 어우러지며 폭소를 터트린다. 더욱이 입을 떡 벌리고 눈을 동그랗게 뜬 채 그대로 굳어진 김준호의 섬세한 표정 연기가 웃음을 배가한다.

지난 21일 진행된 공개 녹화에서 김준호는 느닷없이 이성동의 목마를 타는 등 알 수 없던 행동으로 방청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어 눈 깜짝할 새 이루어진 인면조 패러디에 현장이 아수라장이 됐다.

김준호는 도도한 표정으로 온 몸을 자유자재로 들썩이며 춤사위를 펼쳤고 이에 방청객들은 한시도 김준호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개그콘서트’는 이날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