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한선화, 스타 국악인으로 변신…’동양美 폭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데릴남편 오작두' 한선화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데릴남편 오작두’ 한선화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주말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한선화가 신비로운 동양미를 뽐낸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극한의 현실을 사는 30대 중반 직딩 솔로녀 한승주(유이)가 오로지 ‘유부녀’라는 수식어를 쟁취하기 위해 자연인 오작두(김강우)를 데릴남편으로 들이면서 시작되는 역주행 로맨스 드라마다.

한선화는 오작두의 첫사랑이자 스타 국악인 장은조 역으로 분한다.

공개된 사진에서 한선화는 단아한 올림머리와 한복 차림이다. 다소곳하고 진지한 자세로 가야금을 연주하고 있어 단아하면서도 강렬한 카리스마도 느껴지게 한다.

한선화는 “‘데릴남편 오작두’를 선택하게 된 큰 이유 중 하나가 제작진에 대한 신뢰다. 특히 백호민 감독님이 저를 많이 믿어주시고, 함께 하자고 해주셔서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과 신뢰를 드러냈다.

더불어 “노래와 연주를 겸하는 가야금 병창이라는 장은조의 직업에 매력을 느껴 도전하고 싶었다”며 “주어진 시간을 최대한 활용해 열심히 가야금을 익히고 있다. 가야금 연주자들의 자세는 물론, 감성도 연구하며 한 단계씩 장은조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오는 3월 3일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