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박진희 본격 등장…시청률은 소폭 하락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 사진=SBS '리턴'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리턴’ 방송화면 캡처

SBS ‘리턴’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다.

2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방송된 ‘리턴’ 17, 18회가 각각 12.2%, 16.5%를 기록했다. 지난 회 16회가 기록한 17%에 비해 소폭 하락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고현정 후임으로 합류한 박진희의 모습이 본격적으로 등장했다.

최자혜(박진희)의 덫에 오태석(신성록)이 걸렸다. 오태석은 죽은 김병기의 휴대전화로 걸려온 통화에 한 장소로 향했다. 그 안에서 안학수(손종학)의 시체를 발견했다. 동시에 독고영(이진욱)은 수사를 위해 이곳에 왔다가 오태석을 살인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반환점을 돈 드라마에서 박진희의 분량이 대폭 많아졌지만 방송 이후 시청자 게시판엔 박진희 연기와 개연성에 대한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리턴’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 1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