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훈 “결벽증 있다던 임창정, 같이 국 떠먹으며 ‘마음 열었구나’ 느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인생술집' 임창정, 정상훈 / 사진제공=tvN

‘인생술집’ 임창정, 정상훈 / 사진제공=tvN

배우 정상훈이 임창정에게 마음을 연 계기를 설명했다.

지난 22일 tvN ‘인생술집’에는 영화 ‘게이트’ 개봉을 앞둔 임창정과 정상훈이 출연했다.

임창정과 정상훈은 영화 ‘로마의 휴일’을 찍으며 가까워졌다고 고백했다. 임창정은 “‘SNL’에서 정상훈을 보고 그 이상의 연기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처음부터 호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반면 정상훈은 “처음엔 어려웠다”라고 했다. 이어 임창정과 친해진 계기를 설명했다. 영화 촬영 당시 임창정은 다른 배우들과 밥을 먹지 않았다. 정상훈이 물으니 “사실 내가 결벽증 같은 게 있어서…”라고 했다.

정상훈은 “그런데 영화 촬영 후반에 임창정 형이랑 술을 한 잔 하는데, 형이 나와 같이 냄비에 숟가락을 넣는 거다. 이 형이 나한테 마음을 열었구나 느꼈다”고 털어놔 웃음을 유발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