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보아, “워너원, 특별하게 느껴지는 후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인생술집'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인생술집’ 방송화면 캡처

가수 보아가 “그룹 워너원은 스쳐 지나가는 후배가 아니라 특별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22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다.

보아는 “워너원은 의미가 다르다. 진심으로 잘되길 바라게 된다. 이번에 컴백이 오랜만이라서 소외감이 들 것 같고 어려울 줄 알았는데 ‘프로듀스101 시즌2’ 출신 친구들이 너무 많으니까 편했다”고 밝혔다.

보아는 이어 “워너원이 ‘선배님이라고 불러도 되겠냐’고 했을 때 뿌듯했다”면서 “나를 대표님이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