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이동하, “밟고 일어설 기회를 얻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KBS2 저녁 일일드라마 ‘미워도 사랑해’에서 이동하가 “밟고 일어설 기회를 얻었어요”라고 속으로 되뇌이며 마음을 다졌다.

22일 방송된 ‘미워도 사랑해’에서 변부식(이동하)는 자신의 어머니의 만나고 돌아가는 버스 안에서 이와 같이 생각했다.

변부식은 “작은 변호사 사무실에서 선배들 뒤치다꺼리나 하면서 살아도 된다고 생각하기도 했다”며 “하지만 어머니, 조금만 더 날 믿고 기다려줘요”라고 이어 생각했다.

그러나 변부식을 미리 보낸 어머니는 갑작스런 복통에 배를 움켜 잡고 쓰러져 위기감을 높였다 .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