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계도 터질까? “女개그맨 성희롱 시달려”…미투 확산 조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개그계 '미투 동참' 청와대 청원/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개그계 ‘미투 동참’ 청와대 청원/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문화예술계와 연예계를 뒤흔들고 있는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열풍이 개그계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개그계도 미투 동참할 수 있게 만들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청원글이 올라왔다.

2008년부터 2009년 초까지 대학로XXX홀에서 지낸 신인 개그맨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누리꾼은 “여자 개그맨들이 성희롱에 엄청 시달린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신체 접촉을 떠나서 여자 신인 개그맨들은 말로써 성희롱을 당했다”며 “‘너 찌찌 색깔은 뭐야?’ 이런 농담을 아무렇지 않게 던지고, 강해야 살아남는다고 믿던 여자 신인 개그맨들은 ‘OO색인데요’라고 아무렇지 않게 받아쳐야 했다”고 폭로했다.

또 “술자리에서 성희롱적인 멘트가 이어져 어쩔 수 없는 상황도 벌어진다”며 “실제로 어떤 여자 개그맨은 남자 선배 5명이랑 자고 방송에 나간 적도 있다”고 말했다.

누리꾼은 자신이 남자임을 밝히면서 “저는 성희롱은 안 당했지만 특정 개그맨에게 언어폭행은 물론이고 빠따 및 주먹으로 1년 동안 엄청나게 맞았다. 덕분에 한쪽 귀가 한동안 안 들려서 고생했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당시에는 개그맨의 꿈이 컸기 때문에 성희롱적인 발언, 폭행 등을 당연하게 버텨야 하는 과정 중 하나라고 생각했다”며 “잘못된 건 밝혀야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글을 올린 이유를 설명했다.

현재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연극배우 이명행을 시작으로 극단 연희단거리패 전 예술감독 이윤택, 배우 조민기, 영화감독 조근현 등이 성추행 추문으로 비난 받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