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예대, ‘성추행 논란’ 오태석 수업 배제..”대책 마련하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오태석 연출가. /

사진=오태석 연출가. /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연극 연출가 오태석이 자신이 초빙교수로 있는 서울예술대 강단에 서지 못한다.

서울예대는 22일 공연창작학과 교수 오태석의 ‘성추행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서울예대 대학본부는 사과문을 내고 “오태석 교수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구성원 모두 참담한 심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재학생과 학부모, 동문 및 서울예대를 사랑해준 모든 이들이 입었을 상처에 대해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했다.

아울러 “이번 사태를 슬기롭게 수습하기 위해 교수, 직원, 학생 등 구성원들과 적극 소통하며 진상을 철저하게 파악하겠다. 유사한 사태가 더 이상 재발되지 않도록 범 학교 차원의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오태석 연출가는 이번 학기의 공연창작학과 수업에서 모두 배제됐다. 서울예대는 “오태석 교수에 대한 신분상 조치는 조속한 시간 내에 우리 대학의 정관과 규정 및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처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오 연출가는 SNS를 통해 번지고 있는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을 통해 성추행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20일 폭로글이 나온 이후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