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논란’ 조근현 감독…신작 배급사 측 “사건인지 후 모든 일정서 배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조근현 감독,흥부

영화 ‘흥부’의 조근현 감독/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지난 14일 개봉한 영화 ‘흥부’의 조근현 감독이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흥부’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이 영화와는 상관이 없지만 과거 사건을 인지 하고 홍보활동에서 배제했다”고 밝혔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22일 텐아시아에 “개봉 직전, 감독 인터뷰를 진행하던 첫날 성희롱 사실을 알게 됐다. 제작사와 협의 후 이튿날 인터뷰 일정과 VIP 시사, 모든 홍보 일정에서 배제시켰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이어 “‘흥부’와는 관련이 없기 때문에 영화는 예정대로 개봉을 한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조근현 감독의 성희롱 논란은 한 신인 여배우의 폭로로 뒤늦게 알려졌다. 조 감독은 최근 개봉한 영화와는 다른 프로젝트 오디션에서 신인 여배우들에게 부적절한 말로 성희롱을 했다. 피해자는 여러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감독은 지난해 한 오디션 현장에서 신인 여배우에게 “여배우는 여자 대 남자로서 자빠뜨리는 법을 알면 된다. 깨끗한 척 조연으로 남느냐 자빠뜨리고 주연하느냐 어떤 게 더 나을 것 같아?”라는 성희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오늘 말고 다음에 또 만나자. 술이 들어가야 사람이 더 솔직해진다”고도 했다.

조 감독은 현재 미국에 체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