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시청률까지 상승 시킨 “영미”…女 컬링 최고 17.9%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동계 올림픽 '컬링' 김은정 선수/ 사진제공=MBC

동계 올림픽 ‘컬링’ 김은정 선수/ 사진제공=MBC

“영미”를 외칠때마다 시청률이 치솟고있다.

지난 21일 MBC에서 방송된 ‘컬링 여자 예선 최종전’ 시청률이 14.2% (출처: 닐슨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17.9%까지 치솟았다.

같은 시간대 컬링 중계를 한 KBS1의 6.7%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특히 21시 51분 7엔드에서 김은정 선수가 스톤을 던지며 “영미! 영미! 영미!”를외치는 동안 MBC의 시청률이 치솟아 분당 최고 시청률인 17.9%를 기록했다.

동시간대 동계올림픽 인기 종목인 ‘스피드 스케이팅’을 방송한 KBS2의 시청률이 10.1%에 그친 것을 감안해 보면 MBC 컬링 중계방송의 높은 시청률은 더욱 의미가 깊다.

MBC는 “금빛 소식을 전할 것으로 알려졌던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경기보다 컬링 경기를 더 많이 시청한 것으로 분석됐다. 승승장구 하고 있는 컬링의 인기가 수치로 방증되고 있다”고 밝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