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CLC “단발머리 장예은, ’블랙 드레스‘ M/V 신 스틸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clc,장예은,쇼케이스

걸그룹 CLC 장예은이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홀에서 열린 일곱 번째 미니앨범 ‘BLACK DRESS’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도도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CLC(씨엘씨, 오승희 최유진 장승연 SORN 장예은 엘키 권은빈)가 신곡 ‘BLACK DRESS’ 뮤직비디오 속 신 스틸러로 멤버 장예은을 꼽았다.

CLC는 22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미니 7집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BLACK DRESS’의 뮤직비디오를 처음 공개했다.

이번 뮤직비디오는 블랙 드레스를 입고 ‘너’를 유혹하겠다는 곡의 가사에 맞춘 CLC의 도도한 표정 연기와 과감한 안무가 인상적이다. 특히 멤버 장예은은 자신의 머리카락을 직접 자르는 장면을 소화했고, 권은빈을 폴댄스를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뮤직비디오 상영 후 CLC에게 신 스틸러라고 생각하는 멤버를 물었다. 장승연, 엘키, 최유진, 손(SORN) 등이 장예은을 지목했다. 일곱 멤버 중 4표를 얻은 장예은은 “머리카락을 잘라서 그런 게 아닐까”라고 웃음 지었다.

이어 그는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며 실제 내 머리카락을 잘랐다. 초등학교 이후로 단발머리를 하는 게 처음이라 고민이 많았다. 자르기 싫은 마음이 컸는데, 이번 앨범 콘셉트에 이런 스타일링이 필요할 것 같아 잘랐다”고 설명했다. 이에 장승연은 “단발머리가 너무 예쁘다.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라며 연신 감탄했다.

장예은을 포함해 CLC 일곱 멤버들의 변신이 돋보이는 이번 타이틀곡 ‘BLACK DRESS’는 묵직한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인상적이다. 오늘(22일) 오후 6시 음원과 뮤직비디오가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