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독 A, 성희롱 논란..최근 개봉작 홍보 일정에서 제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최근 신작을 내놓은 영화감독 A가 여배우를 성희롱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이목을 끌고 있다. 그는 이로 인해 개봉한 영화의 홍보 일정에서도 배제됐다.

A 감독은 지난해 이번에 개봉한 영화와는 다른 작품의 오디션에서 여배우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알려졌다. 한 배우가 자신의 SNS에 “A 감독이 ‘여배우는 연기력이 중요한 게 아니다. 여배우는 여자 대 남자로서 자빠뜨리는 법을 알면 된다. 깨끗한 척 조연으로 남느냐, 자빠뜨리고 주연하느냐 어떤 게 더 나을 것 같아?’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A감독이 해당 글을 삭제해달라고 보낸 문자까지 공개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안 신작의 제작사가 A 감독을 찾아가 사실 확인을 하고 홍보 일정에서 제외했다고 한다. 제작사 대표의 영화는 성희롱 발언을 한 오디션과는 상관없는 작품이지만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A 감독의 인터뷰와 VIP 시사회, 무대 인사 등을 취소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