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신의 아이들’ 제작진 “조민기 후임 캐스팅中…통편집은 아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하차한 조민기/ 사진제공=OCN, 윌엔터테인먼트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하차한 조민기/ 사진제공=OCN, 윌엔터테인먼트

‘작은 신의 아이들’ 제작진이 ‘성추행 의혹’으로 하차한 조민기 후임 배우를 캐스팅 중이다.

드라마 관계자는 22일 텐아시아에 “미리 찍어놓은 조민기 촬영분을 편집하고 있다. 분량이 많지 않다”며 “통편집 부분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논의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후임 배우를 캐스팅하고 있다. 아직 정해진 바가 없어 누구라고 말씀드리긴 어렵다”고 말했다.

‘작은 신의 아이들’ 연출을 맡은 강신효 PD는 어제(21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주인공(강지환·김옥빈)들 분량이 압도적으로 많다. 촬영은 6부까지 완료했지만 조민기 씨 분량이 많지 않다”며 “통편집과 관련해서는 논의 해봐야 한다”고 밝힌바 있다.

조민기는 애초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야당 대통령 후보 국한주 역을 맡아 촬영해왔다. 하지만 ‘성추행 의혹’ 논란이 거세지자 21일 드라마에서 하차하기로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