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마이크로닷, “나중에 ‘도시횟집’ 차리고 싶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

/ 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래퍼 마이크로닷이 “나중에 ‘도시횟집’을 차리고 싶다”고 설레어했다.

22일 방송되는 ‘도시어부’에서 마이크로닷은 ‘도시포차’에 도착하자마자 자연스럽게 회를 뜨기 시작하며 이같이 말했다.

‘도시포차’를 본 이경규는 “포장마차 차리느라 제작비 200억을 썼다. 부둣가에 있는 배도 직접 세팅한 것”이라며 허풍을 떨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이에 이경규는 “나중에 ‘도시포차’가 발전해서 ‘도시횟집’을 하게 되면 박진철 프로와 이태곤이 낚시해서 횟감 가져오고, 한은정, 홍수현, 소유, 다영이 서빙하면 대박날 것 같다”고 말했다.

‘도시포차’의 이야기와 ‘도시포차’의 첫 손님은 22일 오후 11시 채널A ‘도시어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시어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채널A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