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절정’ 편성으로 21일로 첫 방송 연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포스터 / 사진제공=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포스터 / 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이하 ‘손 꼭 잡고’)의 첫 방송 일정이 변경된다.

MBC는 “삼일절을 맞아 드라마 ‘절정’이 UHD로 특별 편성됐고, 이에 따라 ‘손 꼭 잡고’의 첫 방송 일정이 변경됐다”고 22일 밝혔다.

2011년 방송됐던 광복절 특집 드라마 ‘절정’은 이번 삼일절을 맞아 UHD로 특별 편성되어 오는 28일과 3월 1일 연속 방송된다. 월화드라마 ‘다시 만나는 하얀거탑 UHD 리마스터드’는 오는 3월 15일에 39, 40회가 방영되고 막을 내린다.

‘손 꼭 잡고’는 당초 예정보다 한 주 뒤인 오는 3월 21일 수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손 꼭 잡고’는 삶의 끝자락에서 예기치 않게 찾아온 사랑, 설레고 찬란한 생의 마지막 멜로를 그린 드라마다. ‘명성황후”달콤한 인생’ 등을 통해 시대극과 현대극을 아우르며 필력을 과시한 정하연 작가와 ‘자체 발광 오피스’의 정지인 연출이 의기투합했다. 한혜진과 윤상현이 호흡을 맞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