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밍쑨’ 첫방 엿보기, 정려원·임창정·정성훈 ‘예능감’ 폭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커밍쑨'/ 사진제공=채널A

‘커밍쑨’/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천만 홀릭, 커밍쑨'(이하 ‘커밍쑨’)이 첫 회 방송을 앞두고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커밍쑨’은 개봉을 앞둔 영화의 주연 배우를 초대해 펼치는 ‘고퀄리티 영화 토크쇼’다. 신동엽, 은지원, 김기방, 경리, 이원석 등 5명의 MC 군단이 토크를 이끌어간다.

23일 방송되는 ‘커밍쑨’ 첫 회에는 영화 ‘게이트’의 주연 배우 정려원, 임창정, 정상훈이 출연한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MC들과 세 배우의 유쾌한 토크 현장이 담겨있다. 현장에서 다섯 MC들은 각자의 분야별 질문을 통해 꿀케미를 뽐냈고, 정려원, 임창정, 정상훈은 넘치는 예능감으로 큰 재미를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주연 배우들로부터 직접 듣는 영화 ‘게이트’의 비하인드 스토리는 과연 어떤 내용일지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커밍쑨’은 23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채널A를 통해 시청자를 찾아간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