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박하나 “오랜만에 정직한 역 맡아…열심히 촬영 중”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박하나,인형의집

배우 박하나가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드라마 ‘인형의 집’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박하나가 “오랜만에 정직한 역할을 맡았다”라며 좋아했다.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2 새 저녁일일극 ‘인형의 집’ 제작발표회에서다.

박하나는 자신이 맡은 홍세연 캐릭터에 대해 “백화점 VIP 매장에서 일하는 직원이지만 경혜(왕빛나)를 위해 퍼스널 쇼퍼가 되는 인물이다”라고 소개했다.

또 그는 “악역을 자주 했는데 오랜만에 정직한 역할이다. 잘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선배들이 도와줘서 열심히 촬영 중이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인형의 집’은 재벌가 집사로 이중생활을 하는 금영숙(최명길)의 애끓은 모정으로 뒤틀어진 두 여자의 사랑과 우정, 배신을 담은 드라마다. 가족과 자신의 꿈을 위해 돌진하는 퍼스널 쇼퍼 홍세연(박하나)이 쇼핑중독 재벌3세 은경혜(왕빛나)와의 악연 속에서 복수를 감행하며 진실을 찾는 이야기다. 오는 26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