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손석구, 허율 바짝 추격…더 위태로워진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tvN

/ 사진제공=tvN

‘마더’의 허율이 손석구를 코앞에서 마주쳤다.

tvN 수목드라마 ‘마더’ 제작진은 허율을 바로 눈 앞에서 발견한 손석구의 모습이 클로즈업된 사진을 22일 공개했다.

‘마더’의 지난 방송에서 설악(손석구)은 차까지 바꿔가며 수진(이보영), 윤복(혜나 가명, 허율)을 뒤쫓으며 복수를 다짐했다. 그런가 하면 윤복의 정체를 알게 된 영신(이혜영)이 수진을 파양 하려는 모습이 그려지며, 자신 때문에 수진이 가족을 잃는다고 생각한 윤복이 홀로 집을 나섰다.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허율은 홀로 불안하게 기차역을 서성이는 모습이다. 허율은 서슬 퍼런 손석구를 눈치채지 못하고 승차권 자동 발매기에만 시선을 고정하고 있다.

t‘마더’ 제작진은 “윤복이 수진의 곁을 떠나 헤매는 가운데 설악이 윤복과 맞닥뜨리며 앞으로 예기치 않은 사건들이 벌어질 예정이다”라며 “향후 점점 위태로운 상황을 만나게 될 수진, 윤복 모녀의 여정이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 예정이니 22일 밤 본방 사수를 잊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마더’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