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김성관은 왜 잔혹한 살인마가 됐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 사진제공=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 사진제공=JTBC

JTBC 시사프로그램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가 평범한 가정의 장남이었던 김성관이 일가족을 몰살하는 잔인한 살인을 저지른 이유를 추적한다. 22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2017년 10월 25일 용인의 한 아파트 베란다에서 잔인하게 살해된 모자의 시신 두 구가 발견됐다. 다음 날 강원도에서 한 남자의 시신도 나왔다. 이는 죽은 모자의 남편이자 아버지인 전 모씨다. 경찰은 뉴질랜드로 출국한 장남 내외를 범인으로 지목했다.

범인 김성관은 살인 후 모친의 돈으로 비행기 1등석, 고급 호텔 숙박, 면세점 쇼핑까지 등 뻔뻔함을 보였다. 아울러 뉴질랜드에서 고급 승용차를 구입하고 호화로운 주택에서 새 인생을 시작하려고 한 모습이 포착됐다. 하지만 뉴질랜드 경찰의 도움으로 올해 초 그는 한국으로 송환됐고, 현재 재판을 앞두고 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범행 후 김성관이 사용한 통장 계좌 내역을 단독 입수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통장 내역을 통해 그 날의 일들을 되짚어볼 예정이다. 김성관의 부인, 정모씨에게 단독입수한 친필편지를 통해 그간 숨겨져 있던 김성관의 실체를 추적한다.

취재를 거듭할수록 밝혀지는 김성관의 진실과 그동안 복잡하게 얽힌 이른바 ‘용인 일가족 살인사건’의 진상이 수면위로 올라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