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걸스데이 유라·민아, 대체불가 미모로 LA 점령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틀트립' 유라-민아/ 사진제공=KBS

‘배틀트립’ 유라-민아/ 사진제공=KBS

‘배틀트립’ 걸스데이 유라와 민아가 넘치는 스웨그와 대체불가 비주얼로 LA를 점령했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KBS2 ‘배틀트립’에서는 최정원-김지훈, 걸스데이 유라-민아가 ‘미 서부 캘리포니아 여행’을 주제로 여행 설계 배틀을 펼친다.

유라와 민아는 앞서 캘리포니아 북부로 여행을 떠났던 최정원-김지훈에 맞서 캘리포니아 남부로 떠난다. 두 사람은 LA 아트 디스트릭트에 방문한 가운데, 행인의 시선을 붙잡을 만큼 독보적인 미모를 뽐냈다고 전해져 이목이 집중된다.

공개된 사진 속 유라와 민아는 LA에서도 대체 불가한 비주얼을 과시하고 있다. 먼저 유라는 카메라를 향해 깜찍한 브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입꼬리 끝에 맺힌 보조개는 그의 러블리한 매력에 정점을 찍고 있다. 반면 민아는 카메라를 향해 키스를 건네 듯 입술을 쭉 내밀며 애교를 뽐내고 있다.

자리를 옮긴 유라와 민아는 바이킹을 떠올리게 하는 벽화를 배경으로 극과 극 분위기를 발산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쪼그리고 앉아 카메라를 향해 꽃받침 애교를 선보이고 있는 ‘러블리’ 유라와 벽에 기댄 채 강렬한 눈빛으로 스웨그를 폭발시키고 있는 민아의 모습이 대조적이다.

이 날 두 사람은 LA 다운타운에 위치한 아트 디스트릭트를 찾았다. 아트 디스트릭트는 LA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곳으로 최근 떠오르고 있는 핫플레이스. 유라와 민아는 아트 디스트릭트 곳곳을 뒤덮은 형형색색 다채로운 그래피티 벽화들을 보고 연신 감탄했다. 특히 벽화에 심취한 두 사람의 모습은 LA의 개성 넘치는 배경과 어우러져 마치 패션화보를 보는 듯해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특히 민아는 “걸스데이 대표 포토그래퍼는 나”라며 스스로를 ‘사진 요정’이라 칭한 가운데 인생샷을 찍는 꿀팁까지 공개할 예정. 모든 사진을 인생샷으로 만드는 민아의 마술 같은 팁에 스튜디오가 술렁였다고 해 기대감이 고조된다.

이번주 ‘배틀트립’은 평창 동계 올림픽 중계로 인해 하루 앞서 금요일(23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