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조한철, 이혜영 집에 기습 방문…신경전 팽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tvN

/ 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마더’의 형사 조한철이 이보영, 허율의 뒤를 쫓아 이혜영의 집까지 들이닥쳐 긴장감을 높인다.

‘마더’의 제작진은 조한철이 이혜영의 집까지 온 사진을 22일 공개했다.

 

이혜영은 공개된 사진에서 극중 형사인 조한철-하경의 기습 방문에도 의연함을 잃지 않고 꼿꼿한 자세로 이들을 맞이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조한철도 집요한 눈빛으로 이혜영의 의연한 자태에 맞서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제작진은 “극중 창근이 끈질긴 수사로 윤복을 품고 있는 수진을 거세게 압박하고 있어 극의 긴장감을 폭발시키고 있다”며 “수진, 윤복 모녀가 주변의 인물들과 함께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지켜봐 달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마더’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 금요일 오후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