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감독 “규슈서 잡화점 세트 실제 제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히로키 류이치 감독이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감독 히로키 류이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히로키 류이치 감독이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감독 히로키 류이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히로키 류이치 감독이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촬영을 위해 규슈에서 세트장을 세워서 촬영했다고 밝혔다.

히로키 류이치 감독은 22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규슈 오이타현에서 나미야 잡화점 세트를 세워서 한 달간 촬영했다”고 밝혔다.

히로키 류이치 감독은 “오래된 거리 풍경은 실제 있는 거리에 저희가 좀 더 만들어서 옛날 마을을 재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분들께서는 이 작품을 어떤 식으로 봐주실까 궁금하다. 일본에서 최근 잔혹한 사건들이 많이 일어나다보니까 영화를 통해서 힐링을 찾고자 하는 분들이 많다”며 “한국 분들도 이 작품을 보고 그런 느낌을 가지셨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비밀을 간직한 나미야 잡화점에 숨어든 3인조 도둑이 32년 전 과거로부터 온 편지에 답장을 보내면서 벌어지는 기적 같은 일을 그렸다. 전 세계 1,200만 판매고를 올린 히가시노 게이고 작가의 동명 소설 원작으로 한 영화다. 오는 28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