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TV’ 슈퍼주니어, 영화 속 주인공이 되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슈퍼주니어 / 사진제공=XtvN i돌아이어티 ‘슈퍼TV’

슈퍼주니어 / 사진제공=XtvN i돌아이어티 ‘슈퍼TV’

슈퍼주니어가 영화 속 주인공이 된다. 오는 23일 오후 11시 30분 XtvN과 tvN에서 동시 방송되는 XtvN ‘슈퍼TV’ 5회를 통해서다.

이날 방송은 ‘영화처럼 산다-비포 선라이즈’ 특집으로 꾸며진다. 영화 ‘비포 선라이즈’는 기차 안에서 우연히 만난 남녀가 짧은 시간에 서로에게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에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기차에서 만난 운명의 여인에게 각자의 매력을 어필하며 선택받기 위해 노력한다.

강원도 원주의 동화역에 집결한 이특·희철·예성·신동·은혁·동해. 정동진행 기차에 탑승한 멤버들은 “기차 안에서 운명적 사랑을 만날 예정”이라는 말을 듣고 설레어했다.

희철은 “여자가 나오냐”며 놀라워 했고 운명적인 사랑을 오랫동안 꿈꿔왔다는 은혁은 “내일 해 뜨는 것까지 같이 보는 거냐”고 물었다. 또 은혁은 “이특 형 얼굴이 왜 이렇게 들떠 있냐”고 경계했다. 급기야 입 냄새를 방지하기 위해 단체로 껌을 씹기에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오는 23일 오후 11시 30분 XtvN과 tvN에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