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만이 내 세상’ 차명욱, 21일 심장마비로 별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차명욱 SNS

/사진=차명욱 SNS

배우 차명욱이 지난 21일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향년 47세.

최근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에 출연했던 차명욱은 등산 중 심장마비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차명욱은 지난달 개봉한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에서 체육관 관장으로 출연했다. 또 tvN 드라마 ‘써클’을 통해 TV드라마에서도 얼굴을 알렸다.

명지대학교 연극학과를 졸업한 차명욱은 1997년 연극 ‘욕망의 높새바람’으로 데뷔했다. ‘우리읍네’ ‘텔레비젼’ ‘세자매’. 뮤지컬 ‘젊은베르테르의 슬픔’ ‘안악지애사’ 등 다양한 작품으로 내공을 쌓은 연기파 배우다.

고인의 빈소는 종로구 혜화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4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23일 12시 30분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