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 “이상형, 눈이 고운 안재홍…셀럽파이브 오래 가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에헤라디오 / 사진제공=MBC

에헤라디오 / 사진제공=MBC

김신영이 MBC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이하 에헤라디오)’에서 이상형 질문에 김신영은 “키 크고 덩치 있는 분이 좋다. 두상이 예뻐서 삭발이 잘 어울리는, 눈이 선한 안재홍 씨 같은 스타일이 좋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전파를 탄 MBC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이하 에헤라디오)’의 ‘간큰인터뷰’에 셀럽파이브 사장 김신영이 출연해 ‘간큰인터뷰이’로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최승호 MBC 사장에 이어 ‘간큰인터뷰’의 두 번째 게스트로 출연한 김신영은 “에헤라디오가 몇 년 가겠냐”는 최욱 질문에 “오래 갔으면 좋겠다. 단, 4월 조심하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4월은 라디오 프로그램 개편 시기인 것.

최욱과 안영미가 계속해서 티격태격하며 대화를 이어가자 김신영은 “최욱은 저격수. 안영미 씨에게 화내지 말라”며 절친이자 셀럽파이브 멤버인 안영미를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김신영은 노래 도입부를 짧게 듣고 제목을 맞히는 퀴즈에서 남다른 ‘음촉’을 보이며 6년 차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의 진행자 신디로 쌓은 내공을 마음껏 발휘했다. 안영미는 “김신영은 ‘내성 발톱’이다. 아주 파고드는데 모르는 노래가 없다”며 자랑했다.

채정안의 노래 ‘무정’을 정답으로 맞힌 김신영은 “저는 최욱 씨에게 무정이다. 정이 없다”고 재치 있게 답했다.

계속되는 김신영의 연승에 최욱이 막판 뒤집기로 5점을 걸어 맞힌 정답이 다름 아닌 최욱의 노래 ‘이쁜이 꽃분이’인 것을 알고 김신영은 “이런 노래가 있었냐”며 당황했다. 본인 노래가 방송에 나오는 것을 싫어하던 최욱이 퀴즈쇼 앞에서 무너지는 모습에 스튜디오는 또 한 번 폭소가 터졌다. 최욱은 퀴즈가 끝난 후 김신영에게 “음악에 조예가 깊다”며 화기애애하게 마무리했다.

혹독한 스케줄에 힘듦을 호소하며 “셀럽파이브는 이제 어떻게 되는 걸까. 일정이 너무 바쁘다. 태양의 서커스처럼 하늘을 날아다닐 판”이라는 안영미의 걱정에 김신영은 “두고 봐야 한다. 오늘 나온 제 기사에도 앞으로 쭉 간다고 나와 있다. 꿈을 크게 세우는 게 좋다”며 빈틈을 보이지 않았다.

이어진 소개팅 이야기에서 김신영은 “산을 타라. 요즘은 젊은 분들이 많이 탄다. 실내 암벽등반을 할 수 있는 곳도 좋다. 볼링 많이 치는 사람은 흥도 많다”며 다양한 팁을 제시했다.

신청곡으로 오마이걸의 ‘비밀정원’을 추천한 김신영에게 최욱이 “우리 프로에는 맞지 않다”고 말하자 김신영은 바로 “에너지가 있는 노래를 들으면 좋다. 지금처럼 운전하기 무료한 시간에 상큼한 노래를 들으면 잠도 깬다”고 답했다. 간큰인터뷰이 김신영의 출연에 자칭 ‘간큰인터뷰’ 저격수 최욱이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는 후문이다.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평소보다 15분 앞당겨진 평일 오후 8시 10분부터 10시까지 방송된다. PC 및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