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회현 “동갑내기 도희, 소현과 친해…영화 보고 수다도 떤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여회현 / 사진제공=앳스타일

배우 여회현 / 사진제공=앳스타일

배우 여회현이 매거진 인터뷰를 통해 “도희, 소현과 친하다”며 우정을 자랑했다.

여회현은 최근까지 tvN ‘짠내투어’ 막내로 활약하며 매력을 뽐냈다. 또 3월 방영 예정인 KBS2 새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에 출연을 확정했다.

극 중 취업 준비생(이하 취준생)인 박재형 역을 맡게 된 여회현은 “자존심도 있고 열정도 강한 친구다. 냉혹한 현실 앞에서도 ‘그래도 난 할 수 있다’며 긍정적으로 임하는 쾌활한 캐릭터”라 설명했다.

취준생 역할에 개인적으로 공감 가는 부분이 있냐는 질문에 “취준생들이 회사 면접을 보듯 나도 오디션을 보러 다닌다. 내가 오디션에 임할 때의 마음이나 감정들이 취준생의 마음과 비슷할 것 같다”며 “배우라는 직업이 프리랜서이다 보니 평생 취준생의 입장이지 않을까 싶다” 답했다.

‘짠내투어’에서 비주얼 짐꾼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낸 여회현은 “함께한 선배들이 정말 좋았지만 첫 예능이라 심적으로 힘들었다”며 “무슨 말을 어떻게 하고, 어떤 타이밍에 말해야 할지 모르겠더라. 아마 시청자분들 눈에 다 보였을 거다. 그런 모습 때문에 동정을 많이 사지 않았을까 싶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짠내투어’ 설계자가 된다면 몇 시간도 채 안 돼 파산할 것 같다”는 유쾌한 답변도 내놨다.

친한 연예인으로는 최근까지 함께 작품을 했던 배우들을 꼽았다. “웹 드라마 ‘전지적 짝사랑 시점’을 함께한 변우석, 조기성 형을 비롯해 ‘란제리 소녀시대’ (이)종현이 형, 영주, 병규, 보나, 도희, 서진이랑 다 친하게 지낸다. 특히 동갑내기 친구인 도희, 포미닛 소현과는 한 달에 한 번씩 만나 함께 영화도 보고 카페에서 수다도 떤다”며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

배우로서 목표로 하는 바에 대해선 신중하게 답했다. “아직 신생아 수준이라 목표를 정하기엔 시기 상조인 것 같다. 다만 욕심이 있다면 일도 많이 하고 대중에게 인정도 받았으면 한다. 무엇보다 내 스스로 즐겁게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