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 나무엑터스와 재계약 ‘9년 의리’(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나무엑터스

/사진=나무엑터스

배우 지성이 현 소속사인 나무엑터스와 재계약을 마쳤다.

나무엑터스 관계자는 22일 “긴 시간이 서로에게 큰 의미를 남겼다. 향후 방향에 대해 심도 깊이 논의했고 뜻을 함께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성이 안정적으로 연기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며, 건강하고 행복한 사람이자 배우가 될 수 있도록 곁을 지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성은 2010년 나무엑터스와 전속계약을 맺은 후 지금까지 연을 이어오고 있다.

지성은 현재 영화 ‘명당’ 촬영을 마치고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