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혁, 댄스 프로젝트로 입증한 ‘新 춤신춤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스페셜 프로젝트’를 선보인 빅스 혁.

‘스페셜 프로젝트’를 선보인 빅스 혁.

빅스 혁이 특별 프로젝트에서 댄스 실력을 공개했다.

혁은 지난 21일 그룹 빅스의 각종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스페셜 프로젝트(Special Project)’ 3탄을 공개했다. 혁은 제인의 ‘Dusk Till Dawn(ft. Sia)’ 노래에 맞춰 자연스럽게 리듬을 타며 선이 고운 안무로 곡이 지닌 느낌을 표현했다. 부드러운 몸짓 속에 강인한 카리스마를 담은 독무부터 여성 댄서와 함께한 애틋한 커플 댄스까지 한층 견고해진 춤 실력을 선보였다.

혁은 지난해 9월부터 유명 댄스팀인 프리픽스(PREPIX)와 댄스 협업 프로젝트를 펼쳐왔다. 지난해 10월 개최한 빅스의 네 번째 공식 팬미팅에서도 실력을 드러내며 스페셜 프로젝트의 순항을 알렸다.

그동안 혁은 제프 베넷의 ‘Call you mine(콜 유 마인)’, 저스틴 비버의 ‘Love yourself(러브 유어셀프)’, 유재하의 ‘사랑하기 때문에’, 애드 시런의 ‘Photograph(포토그래프)’ 등을 부르며 보컬리스트로서 안정된 가창력을 드러낸 데 이어 스페셜 프로젝트를 통해 춤 실력을 입증해 주목 받았다.

혁은 지난해 연말 웹드라마 ‘로맨스 특별법’에 출연했으며, 올해 개봉을 앞둔 영화 ‘굿바이 마이 파더’에도 캐스팅 돼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