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나쁜 개’ 강형욱, “애정이 반려견과 관계 악화시킬 수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강형욱 / 사진제공=텐아시아DB

강형욱 / 사진제공=텐아시아DB

강형욱 훈련사가 “어떠한 상황에서는 애정을 주는 것이 오히려 반려견과의 관계를 악화할 수 있다“는 충고를 아끼지 않았다.

오는 23일 방송될 EBS1 ‘강형욱의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에서다.

 

방송에서는 복슬복슬한 털과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고고한 걸음걸이의 갈색 포메라니안 ‘카푸’가 주인공이다. 보호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지만, 넘치는 애정에도 불구하고 나날이 늘어가는 공격성과 짖음 때문에 보호자들의 고민은 날로 커져만 간다.

카푸는 유기농 밥상에 마실 물까지 손수 대령 받는 상전 중의 상전이다. 보호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녀석이지만 시도 때도 없이 돌변하는 카푸 때문에 가족들은 늘 긴장 상태다. 점점 심해지는 카푸의 공격성 때문에 가족들은 거의 포기 상태다. 카푸는 집에 찾아오는 손님은 물론, 가족들에게까지 예외 없이 짖는 것은 기본이고, 서슴없이 보이는 공격성 때문에 편한 외출은 꿈도 못 꾸는 상황이다.

집에 방문한 강 훈련사를 보며 카푸는 역시나 짖기 시작한다. 강 훈련사는 행동을 유심히 살피다가 쉽게 흥분을 가라 앉히지 못하는 카푸를 위해 특별한 해결책을 펼친다. 이 덕에 카푸는 놀라울 만큼 얌전해진다.

이 방법은 오는 23일 오후 10시 45분 EBS1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