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전과] Special. 아이돌가수 편

“이리저리 머리 굴려도 결국엔 공연 대박 내줄 사람 연예인이죠.” 지난 2010년 공연된 <스팸어랏>의 ‘You Won`t Succeed On Broadway’은 브로드웨이에서 뮤지컬로 성공하려면 유대인을 캐스팅하라는 내용의 곡이었다. 하지만 <스팸어랏>이 한국 초연되면서 유대인은 연예인이 되었고, 이 웃을 수도 울 수도 없는 내용의 가사는 곧 씁쓸한 시장의 자화상이기도 했다. 그동안 다수의 소속 연예인을 뮤지컬에 출연시킨 SM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캐치 미 이프 유 캔>(이하 <캐치 미>)에 아예 ‘기획’으로 참여했고, 올 7월에는 2AM의 창민이 <라카지>에, 비스트의 장현승이 <모차르트!>에 출연한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라고 했다. 서로를 잘 알아야 더 좋은 무대를 만들어낼 수 있는 법. 그래서 최근 공연을 마쳤거나, 현재 공연 중인 아이돌 가수를 통해 상생의 조건을 알아보는 시간을 준비했다.

1단계, 시작의 기술을 알아봅시다
새로운 곳에 안착하기 위해서는 자기 자신을 정확히 바라보는 것이 필요하다. 제시카, 태연, 티파니에 이어 4번째로 뮤지컬을 하게 된 소녀시대의 써니는 그 명제를 <캐치 미>의 브랜다로 증명해낸다. 그의 작은 체구는 키가 크고 당당한 간호사를 부러워하는 브랜다의 마음을 고스란히 대변하고, 비음이 섞인 목소리는 과장된 백치미를 표현하기에 탁월하다. 애교부터 도도함까지 다양한 표정을 담아왔던 큰 이목구비는 대극장에서도 자신의 캐릭터를 관객에게 쉽게 전달 할 수 있는 좋은 조건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보다 더욱 주목해야 할 부분은 무리하게 극 전체를 이끄는 캐릭터 대신 자신의 실력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를 선택했다는 점에 있다. 그동안 그룹 안에서도 특별히 보컬을 내세우지 않았던 써니는 브랜다의 ‘Fly, Fly Away’로 자신만의 깨끗하면서도 단단한 목소리의 힘을 보여주며 관객들이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토록 했다. 정직한 바이브레이션과 고음처리 등을 꾸준히 연마한다면 열여섯 홍연이의 성장을 그린 <내 마음의 풍금>에 도전해볼만 하다. 특히 홍연이의 순수함과 귀여움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나 오늘 커피 마셨다’는 그의 발랄함을 느낄 수 있는 최적의 곡이 될지도.


2단계, 단점을 이기는 법을 배워봅시다
‘만능열쇠’라는 단어가 어색하던 때는 지났다. 샤이니의 키는 노래와 춤은 물론, 패션미술에 이르기까지 자신을 표현함에 있어 거침이 없다. 특히 특징을 살린 그룹별 댄스와 개성 강한 라임까지 잡아낸 모창은 꾸준한 관찰을 통해 만들어진 결과물이다. 써니와 같이 <캐치 미>로 뮤지컬을 시작한 그는 특유의 관찰력을 깨알 같은 리액션으로 보여준다. 성인잡지 모델이 자신 앞에 나타난 순간 코피를 쏟는 액션을 취하거나 100번째 듣는 아버지의 이야기를 입모양으로 따라 하는 모션 등은 자신은 물론 상대방의 연기에도 활력을 주며 극을 한층 더 풍성하게 만든다. 짧은 호흡과 부정확한 발음, 완급조절이 아쉬운 것은 사실이지만 원톱의 부담감을 뛰어넘는 배짱과 리액션으로 자신의 단점을 숨길 줄 안다. 끼가 많아 능청스럽게 코미디를 잘 살리고, 무대 위에서 자신이 어떻게 하면 돋보일 수 있는지를 본능적으로 안다. 그래서 키가 <아가씨와 건달들>의 네이슨을 연기 해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특히 연상의 연인을 향해 연신 “누나”를 외치는 키의 ‘Sue me’는 상상만 해도 흐뭇하다.


3단계, 자기 색 칠하는 법을 찾아봅시다
슈퍼주니어의 보컬라인답게 규현은 뮤지컬 무대에서도 자연스럽게 섞인다. 첫 뮤지컬이었던 <삼총사>의 어수룩한 달타냥으로 가능성을 인정받았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내 안의 천사’의 로맨틱한 분위기도 잘 살려냈다. 발라드에서 강점을 보이는 만큼 <캐치 미>에서도 프랭크의 외로움을 대변한 ‘Someone Else`s Skin’에서 그의 진가가 드러난다. 노래의 기본기가 탄탄하지만 반대로 댄스에 취약해 작품 선택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고, MBC <황금어장> ‘라디오 스타’에서도 보듯 소위 로딩시간도 필요하다. 주변의 지지 기반 위에 자신을 드러내는 그에게는 원톱보다는 함께 시너지를 만들어낼 수 있는 작품을 선택하는 것이 더 유리하다. ‘기억의 습작’이나 ‘난 좋아’처럼 목소리에 집중한 도입부의 노래를 주로 부른 그에게는 故 이영훈 작곡가의 서정적인 곡들로 만들어진 <광화문연가>를 권한다. 아직은 연령대의 문제가 있으나, 30대 이후 성실한 이미지에 연륜을 쌓는다면 제법 나무 같은 상훈의 사랑을 그려낼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혹은 1인 2역의 <김종욱찾기>로 반전 매력을 뽐낼 수도 있겠다.


4단계, 디테일을 만들어봅시다
김준수는 <모차르트!> 이후 꾸준히 송스루 뮤지컬에 참여하면서 ‘뮤지컬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점쳐왔다. 그는 넘버에 담긴 감정을 노래로 표현하는데 있어 부족함이 없고, 캐릭터와 곡의 분위기에 맞춰 다양한 톤을 끄집어낼 줄도 안다. 특히 <엘리자벳>에서는 독특한 웃음소리와 숨소리 등 노래 외적인 부분에서도 캐릭터를 구축했고, 여기에 다수의 댄스곡으로 단련된 무대장악력이 더해져 김준수를 가장 섹시한 죽음(Tod)으로 기억하게 했다. 특히 사정상 연습에 빠져도 다른 배우에게 영향을 끼치지 않도록 연습량을 채워오는 성실함과 적극적으로 질문하는 태도는 내부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영리하게 자신이 잘 하는 것을 펼치며 큰 그림을 완성했으니 이제 그에게 필요한 것은 디테일이다. 한 곡이 아닌 전체 넘버로 극의 기승전결을 만들어내는 법과 가사가 아닌 대사로서의 표현법 역시 더욱 중요해졌다. 여전히 노래의 완성도를 기준으로 움직이는 만큼 그에게는 프랑스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를 추천한다. 강한 호소력이 강점인 그가 ‘춤을 춰요 에스메랄다’를 부른다면 ‘왜 나를 사랑하지 않나요’에 이어 관객의 눈물샘을 자극하는 또 하나의 대표곡이 될 수 있을 것이다.


5단계, 객관적인 눈을 가져봅시다
아이돌가수가 주요 배역으로 캐스팅되는 작품 중에는 유난히 초연작들이 많다. 앞서 언급한 <캐치 미>와 <엘리자벳>은 물론, <모차르트!>와 <금발이 너무해>, <태양의 노래>와 <궁> 모두 마찬가지였다. 아이돌가수를 캐스팅함으로써 낯선 작품이 더는 낯설지 않게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들의 출연이 모두 치트키인 것은 아니다. 음악과 조명, 안무와 무대가 합일되어야만 하는 무대예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오히려 팀워크다. 여기에 최근 더 강조되는 것이 작품을 바라보는 배우와 관객의 눈이다. 배우의존도가 높은 시장 안에서 그들의 선택이 흥행을 비롯해 많은 것을 결정하기 때문이다. 결국 배우는 좋은 이야기를 관객에게 전달할, 관객은 옥석을 가려낼 의무가 있다. 그러니 여러분, 객석에 연예인이 있어도 공연 볼 때는 공연에만 집중합시다.

<10 아시아>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