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영, 고성희에 “허율 보내줘서 고마워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tvN ‘마더’의 이보영과 고성희가 허율에 대해 이야기를 나웠다.

21일 방송된 ‘마더’에서는 자영(고성희)이 혜나(허율)를 포기했다.

자영은 자신과 함께 떠나지 않겠다고 말하는 혜나를 수진(이보영)에게 보내기로 했다. 자영은 수진에게 “저 아이 당신 가져요. 어차피 나는 필요 없어요”라고 차갑게 말했다.

수진은 그런 자영에게 “혜나 엄마가 정말 안됐어요. 혜나가 엄마를 얼마나 사랑했는데 그걸 끝내 못느꼈다는게. 부족하지만 최선을 다해서 소중하게 돌볼게요. 고마워요. 혜나를 보내줘서”라고 고백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