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모씨도 성추행 의혹 휩싸여… 소속사는 ‘침묵’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연극 연출가 이윤택, 배우 조민기에 이어 배우 오모씨가 또 다른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지난 15일 이윤택 연출가의 성폭력 관련 기사 댓글에 한 제보자는 “1990년대 부산 소극장. 어린 여자 후배들을 은밀히 상습적으로 성추행하던 연극배우. 제게는 변태 악마 사이코패스일 뿐이다. 끔찍한 짓을 당하고 충격으로 20년간 고통 받았고 정신과 치료도 받았다. 그 뻔뻔함, 반드시 천벌 받았으면 좋겠다”라는 내용의 댓글을 게재했다.

그리고 지난 19일 이윤택 연출가와 관련된 기사에 달린 또 댓글은 “이 연출가가 데리고 있던 배우 중 한명인 오모씨는 할 말이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지금은 유명한 코믹연기 조연영화 배우이지요. 90년대 초반 이 연출가가 부산가마골소극장을 비웠을 때 반바지 입고 있던 데 바지 속으로 갑자기 손을 집어넣어 손가락으로 그 곳을 함부로 휘저은 사람이니까요. 똑바로 쳐다보면서. 제게는 변태 성추행범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성폭력 가해자 당사자로 지목된 배우의 소속사는 묵묵부답으로, 논란에 대해 어떤 답변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