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하우스’ 강유미, 권성동 의원에 돌직구 “강원랜드에 몇 명 꽂으셨나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블랙하우스'

사진=SBS ‘블랙하우스’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의 질문특보 강유미가 또 한 번 국회를 찾았다.

춘천지검 소속 안미현 검사가 지난해 수사 진행과정에서 외압과 증거목록 삭제를 요구받았다고 폭로해 재점화된 ‘강원랜드 채용 비리 및 수사 외압 의혹’ 사건에서 채용 청탁 의혹에 연루된 국회의원은 다섯 명이다. 강유미는 “강원랜드에 몇 명 꽂으셨나요?”를 묻기 위해 의원들을 찾아 나선다.

특히 수사 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권성동 의원을 직접 만나게 된 돌발 상황에서 강유미는 ‘증거목록 삭제 외압 의혹’에 대해 단도직입적인 질문을 던졌다. 이에 대해 김어준은 “강유미 씨가 올해의 기자상을 받아야 한다. “라며 ”그 어떤 언론도 하지 못한 일을 해냈다.“라는 극찬을 아끼지 않았는데, 과연 어떤 내용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주목해야 할 이슈를 한 삽 더 깊게 파보는 ‘이슈 벙커’에서는 집행유예 판결로 ‘삼성 봐주기’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이재용 부회장 2심 판결’을 집중 해부하고 유독 삼성에게만 관대했던 사법부 판결의 역사 등을 짚을 예정이다. 이번 ‘이슈 벙커’에는 자타공인 삼성 전문가 노회찬 정의당 의원과 사법부 블랙리스트에 오른 이정렬 전 판사, 그리고 경제개혁연대 이상훈 변호사가 함께하여 알찬 토론을 펼친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5회 방송은 올림픽 일정으로 인해 10분 조정되어 오는 22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