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신의 아이들’ 김옥빈, “강지환, 선배지만 사랑스럽고 귀여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OCN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옥빈

OCN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옥빈/ 사진=이승현 기자

“강지환은 선배님이지만 사랑스럽고 귀엽다”

김옥빈은 21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극 중 특별한 능력으로 사건을 추적해 나가는 막내 여형사 김단 역을 맡은 김옥빈은 “보통 형사와 다른 지점에 있는 캐릭터라 매력 있었다”며 “작가님의 독특한 이력에 끌렸고, 감독님과 대화를 나누면서 확신했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김옥빈은 호흡을 맞춘 강지환에 대해 “긍적적인 에너지가 대단하다”며 “촬영 현장에서 밤을 새는 경우가 많다. 밤이나 새벽이나 기복없이 에너지를 유지한다. 선배를 보면서 저 또한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다”고 칭찬했다.

이어 “강지환 선배가 맡은 천재인 캐릭터는 대사량도 많고 코믹한 장면이 많다”면서 “이런 표현이 맞을지 모르지만 사랑스럽고 귀엽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작은 신의 아이들’은 ‘과학수사의 화신’이라 불리는 형사 천재인(강지환 분)과 신기(神技)있는 형사 김단(김옥빈 분)이 전대미문의 집단 변사 사건에 관련한 음모를 파헤쳐나가는 스릴러물이다. 오는 3월 3일 오후 10시 20분 첫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