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한상진X이은형, 서로 다른 꿍꿍이를 감춘 두 남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인형의 집'/사진제공=숨은그림미디어

KBS2 ‘인형의 집’/사진제공=숨은그림미디어

KBS2 ‘인형의 집’의 베일에 싸인 ‘은회장 家의 시크릿 맨’ 한상진과 이은형의 모습이 포착됐다.

26일 첫 방송 예정인 ‘인형의 집’(연출 김상휘, 극본 김예나)는 21일 비밀을 가진 두 남자 장명환(한상진)과 이재준(이은형)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인형의 집’은 재벌가 집사로 이중생활을 하는 금영숙(최명길)의 애끓는 모정으로 뒤틀어진 두 여자의 사랑과 우정, 배신을 담은 드라마다. 가족과 자신의 꿈을 위해 돌진하는 명품 캔디 퍼스널 쇼퍼 홍세연(박하나)이 표독함만 남은 쇼핑중독 재벌3세 은경혜(왕빛나)와의 악연 속에서 복수를 감행하며 진실을 찾는 이야기다.

극 중 명환은 ‘다이아몬드 수저’ 경혜의 남편이자 ‘위너스 그룹’의 사장이다. 그는 배경 하나 없는 ‘개천에서 난 용’으로 ‘위너스 그룹’ 법무팀에서 초고속 승진을 이어가던 중 경혜와 만났다. 명환은 경혜에게 열렬한 구애를 펼쳐 마침내 결혼에 골인, 누구나 부러워하는 ‘위너스 그룹’의 신데렐라 사위이다.

명환은 어렵게 높은 위치에 오른 만큼 이기기 위해서라면 비열한 방법도 서슴없이 쓸 수 있는 뒤틀린 승부 근성을 발휘하는 야망남으로 극 중 ‘분노 유발자’의 역할을 톡톡히 할 예정이다.

사진은 명환과 경혜의 위태로운 결혼 생활을 담고 있다. 명환은 경혜를 날카롭게 노려보고 있고 경혜 또한 매서운 눈빛을 발사하는 등 금방이라도 싸움이 벌어질 듯 살벌한 분위기를 뿜고 있다. 이어 명환은 경혜와 긴장감 넘치는 금방이라도 반지 통을 집어 던질 것 같은 경혜의 팔목을 잡고 비아냥거리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은회장 家의 또 다른 ‘시크릿맨’ 재준은 미스터리에 싸여있는 ‘위너스 그룹’의 비서실장이다. 재준은 평소 웃는 것은 물론이고, 감정적으로 크게 흥분하거나 화를 내지 않는 인물이다. 그는 은회장 家에서 일어나는 위기의 순간에 맹수처럼 달려들어 상황을 제압하는 강렬한 한 방을 날리는 해결사이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서릿발 서린 은기태 회장(이호재, 이하 은회장)의 카리스마에도 겁을 먹거나 움츠러드는 기색이 없어 눈길을 끈다. 사진 속 재준과 은회장은 대치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나 알고 보면 재준은 은회장의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다. 그러나 그는 아무도 모르는 큰 비밀을 감춘 남자로 전해져 그의 비밀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인형의 집’은 “은회장 저택을 뒤흔들 상반된 매력을 가진 두 남자가 온다”라며 “서로 다른 욕망으로 은회장 家에 입성한 두 남자가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그리고 그들의 진짜 속내는 무엇일지 추리해보는 재미를 선사해 줄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인형의 집’은 ‘내 남자의 비밀’ 후속으로 오는 26일 오후 7시 50분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