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컬링팀, “‘갈릭 걸스’ NO! 새 이름을 지어주세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MBC

/ 사진제공=MBC

MBC가 여자 컬링 대표팀의 새로운 애칭을 공모한다.

MBC 장반석 해설위원은 21일 오전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대표팀의 경기를 중계하며 “여자 대표팀 선수들이 ‘갈릭걸스’라는 애칭을 좋아하지 않는다. 다른 애칭이 있으면 좋겠다고 선수들이 얘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MBC 평창올림픽 공식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인 ‘MBC 나의올림픽’을 통해서 컬링 여자대표팀의 애칭을 응모해달라고 덧붙였다.

장반석 해설위원은 “시청자들이 보내주신 애칭을 잘 정리해서 여자 대표팀에 전달해서 선수들이 직접 맘에 드는 호칭을 선정해서, 준결승이나 그 이후 경기부터는 방송에서 멋진 애칭을 부르며 중계방송 하겠다”고 말했다.

여자 컬링 대표팀의 애칭은 MBC 올림픽 공식 계정인 ‘MBC 나의올림픽’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서 응모할수 있고, 당첨자에게는 푸짐한 선물이 증정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