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웃음X설렘 가득한 2차 티저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티저 캡처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티저 캡처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연출 백호민)가 2차 티저를 공개, 웃음 보따리를 안고 본격적인 역주행 로맨스를 예고하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극한의 현실을 사는 30대 중반 직딩 솔로녀 한승주(유이)가 오로지 ‘유부녀’라는 소셜 포지션을 쟁취하기 위해 순도 100% 자연인 오작두(김강우)를 데릴남편으로 들이면서 시작되는 역주행 로맨스 드라마다.

공개된 영상 속 한승주는 방송 사고를 막기 위해 무릎을 꿇고 동료의 멱살까지 잡으며 만만치 않은 독종 PD의 포스를 보이고 있다. 그녀가 뿜어내는 당찬 에너지는 모니터를 뚫고 나와 보는 이들에게까지 전해질 정도.

또 오작두는 장작을 내던지며 상남자의 모습으로 등장해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거친 매력에 이어 할머니 3인방을 향해선 순도 100%의 순수 미소를 던지며 반전 매력을 뽐내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내 남편 합시다. 얼마, 얼마면 돼요?”라는 박력 넘치는 승주의 신개념 프러포즈와 “나한테 와이라요, 진짜”라며 차진 사투리로 울먹이는 작두의 모습은 벌써부터 두 배우의 연기 변신을 기대하게 한다. 이처럼 도시 세속녀와 시골 자연남이 보여줄 예측 불허의 만남은 설렘과 코믹을 오가며 범상치 않은 로맨스를 예고하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오는 3월 3일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