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위키미키 최유정 “역동적인 안무, 마음에 든다..열심히 준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위키미키 최유정,쇼케이스

그룹 위키미키 최유정.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안무를 추고 나면 코가 매울 정도로 힘듭니다.”

그룹 위키미키 최유정이 21일 오후 2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음반 ‘럭키(LUCKY)’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위키미키는 새 음반에 타이틀곡 ‘라라라(LaLaLa)’를 비롯해 총 6곡을 담았다. ‘라 라 라’는 드럼 리듬과 반복되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힙합 장르의 곡이다. 이번 쇼케이스에서 선공개곡 ‘버터플라이(Butterfly)’와 ‘럭키’ ‘라라라’를 불렀다.

유정은 “‘라라라’의 안무가 굉장히 힘들다. 추고 나면 목이 메고 코도 매울 정도로 호흡이 가쁘다”면서 “땀을 흘리며 최선을 다해 연습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처음 안무를 받았을 때부터 마음에 들었고, 빨리 추고 싶어서 기대했다”고 덧붙였다.

다른 멤버 도연 역시 “모든 멤버들이 열심히 준비했다. 오랜기간 연습해서 호흡도 잘 맞고, 재미있었다”며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위키미키는 이날 오후 6시 새 음반을 발표하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