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아이콘 바비, YG 폭풍 디스… 추가 계약사항 폭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아이콘의 바비가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소속사 YG의 추가 계약사항을 폭로한다.

오늘(21일)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라디오스타’는 ‘알 게 뭐야 마이웨이’ 특집으로 이기광(하이라이트)-박성광-산이-바비(iKON) 매력 넘치는 직진남들이 한 자리에 모여 남 눈치 보지 않고 ‘직진 입담’을 뽐낸다.

바비는 최근 아이콘이 음원 차트 1위를 한 것과 관련해 기쁜 마음을 드러내더니 “사장님한테 굉장한 관심을 받고 있다”고 말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후 바비는 자신의 독특한 패션과 자유분방함으로 인해 부쩍 자신에게 관심이 많아진 사장님에 대해 얘기했고, 사장님을 향한 애타는 마음을 드러내 관심을 모았다.

바비는 사장님이 이날 녹화 의상까지 지정해줬음을 언급하면서, 사장님의 관심과 관여를 온 몸으로 받고 있음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무엇보다 바비의 ‘골반 바지’ 패션이 이날의 화두로 떠올랐는데 속옷이 자연스럽게 노출된 증거 사진이 대량으로 등장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바비는 “기분이 좋을수록 내려가긴 합니다”라면서 골반 바지와 관련된 자신만의 노하우를 알려줬고, 옆에서 이를 보던 산이 역시 “미국 가면 다 저래요”라며 바비를 지원 사격했다.

이렇듯 야생마 같은 매력이 철철 넘치는 바비는 특히 소속사인 YG의 엄청난 규율을 밝히며 신세 한탄을 해 시선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그는 “연애 금지도 있고 숙소에 있다가 집 앞 편의점에 나갈 때도 보고를 해야하는 상황”이라면서 과거와 달리 점점 늘어가는 YG의 추가 계약 사항과 규율을 줄줄이 얘기해 모두의 입이 쩍 벌어졌다고.

‘라디오스타’는 21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