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지암’ 박성훈 “겁 많아 공포영화 못 봐…최근에 본 게 ‘장화홍련'”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박성훈이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제작 ㈜하이브미디어코프)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박성훈이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제작 ㈜하이브미디어코프)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박성훈이 “최근에 본 공포영화는 ‘장화홍련’이다”라고 말했다.

21일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곤지암’ 제작보고회에서다.

박성훈은 공포영화 ‘곤지암’에 출연했지만 “사실 겁이 많아서 공포영화를 못 본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에 본 공포영화가 ‘장화홍련'”이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는 “‘곤지암’을 보게 된다면 성인이 된 후 보게 되는 두 번째 공포영화다”라고 덧붙였다.

또 박성훈은 “촬영 현장에서 스태프들은 숨어있었다. 동료들과 함께 있을 땐 괜찮았는데, 단독신을 찍을 땐 정말 혼자있는 느낌이라 무서웠다”고 말했다.

‘곤지암’은 CNN에서 선정한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린 체험 공포 영화다. 오는 3월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