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하차’ OCN ‘작은 신의 아이들’ 첫방 3월 3일로 변경(공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작은 신의 아이들'/ 사진제공=OCN

‘작은 신의 아이들’/ 사진제공=OCN

배우 조민기가 성추행 논란에 휩싸여 하차한 OCN 오리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첫 방송이 2월 24일에서 3월 3일로 일주일 연기됐다.

‘작은 신의 아이들’ 제작진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월 24일(토)로 예정됐던 ‘작은 신의 아이들’ 첫 방송 일정을 전략적 편성을 위해 일주일 뒤인 3월 3일(토) 밤 10시 20분으로 조정했다”며 “3월 첫 주에 보다 많은 시청자들이 즐기실 수 있을 거라 판단해 첫 방송을 한 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다만  “제작발표회는 변동 없이 21일 오후 2시 영등포 타임스퀘어 5층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되며 배우 강지환, 김옥빈, 심희섭, 이엘리야와 연출을 맡은 강신효 감독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전략적 편성을 연기 이유로 밝혔지만 조민기의 하차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조민기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학생들의 폭로가 이어지자 경찰이 내사에 들어갔고, 소속사는 경찰 조사에 적극 임하겠다며 드라마 하차 의사를 밝혔다.

제작진도 “조민기의 하차를 결정했다”며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미 촬영을 마친 조민기의 출연 분량과 향후 전개를 놓고 제작진의 고심이 깊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첫 방송 연기는 이런 고심의 결과라는 얘기다.

‘작은 신의 아이들’은 팩트, 논리, 숫자만을 믿는 엘리트 형사 천재인(강지환 분)과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보는 신기(神技) 있는 형사 김단(김옥빈 분)이 베일에 싸인 거대 조직에 얽힌 음모를 추적하는 스릴러물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